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계엄령 문건 관련 의혹 합동수사단' 출범
   
▲ 국방부

[스파크뉴스] 국방부와 법무부가 기무사 계엄령 문건 관련 의혹에 대하여 합동수사단을 구성하여 수사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금일'계엄령 문건 관련 의혹 합동수사단'을 출범하고 현판식을 개최했다

또한, 합동수사단은 서울동부지검 청사에 사무실을 마련하고, 공동수사단장 체계로 기무사 계엄령 문건 관련 의혹에 대해 철저히 수사할 것이며, 군은 특별수사단의 전익수 공군대령을 단장, 장준홍 해군대령을 부단장으로 하고, 수사팀장 1명, 군검사 5명, 수사관 7명 등 총 15명이 서울동부지검으로 사무실을 이전하여 수사를 계속하기로 했다.

검찰은 노만석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장을 단장, 전준철 대검 인권수사자문관을 부단장으로 하는 등 검사 5명, 수사관 8명 포함 총 16명으로 구성했다.

합동수사단 운영 관련 협의 내용 으로는 '계엄령 문건 관련 의혹 합동수사단'은 전익수 군 특별수사단장과 노만석 검찰 수사단장의 공동 수사단장 체계이다.

또한, 군사법원 관할 사건은 군 특별수사단에서, 군사법원 관할 외 사건은 검찰수사단에서 각각 수사·공보하되, 상호 긴밀하게 협의하고 정보와 자료도 최대한 공유하기로 했다

박민근 기자  jobcodi@jobcodi.com

<저작권자 © 스파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